• 처음으로
  • |
  • 로그인
  • |
  • 회원가입
  • |
  • 즐겨찾기

 
[공지] (좋은 글귀)- 오랜된 기도 / 이문재
 글쓴이 : 시니어클럽

가만히 눈을 감기만 해도

기도하는 것이다

 

왼손으로 오른손을 감싸기만 해도

맞잡은 두 손을 가슴 앞에 모으기만 해도

말없이 누군가의 이름을 불러주기만 해도

노을이 질 때 걸음을 멈추기만 해도

꽃 진 자리에서 지난 봄날을 떠올리기만 해도

기도하는 것이다

 

음식을 오래 먹기만 해도

촛불 한 자루 밝혀놓기만 해도

솔숲 지낮는 바람소리에 귀 기울이기만 해도

갓난 아기와 눈을 맞추기만 해도

자동차를 타지 않고 걷기만 해도

 

섬과 섬 사이를 두 눈으로 이어주기만 해도

그믐달의 어두운 부분을 바라보기만 해도

우리는 기도하는 것이다

바다에 다 와가는 저문 강의 발원지를 상상하기만 해도

별똥별의 앞쪽을 조금 더 주시하기만 해도

나는 결코 혼자가 아니라는 사실을 받아들이기만 해도

나의 죽음은 언제나 나의 삶과 동행하고 있다는 

평범한 진리를 인정하기만 해도

기도하는 것이다

 

고개들어 하늘을 우러르며

숨을 천천히 들이 마시기만 해도.


 
 
 

동아리활동